본문 바로가기

● DQ 이야기/사내 행사

검색그룹 워크숍 후기

안녕하세요.  검색그룹의 막내이자 지식구축팀의 막내로 이번 검색그룹의 워크숍 후기를 작성하게 된 영광의 주인공 박바름입니다. 지금부터 다이나믹한 검색그룹의 1박 2일 워크숍 후기가 시작됩니다! 고고씽~~

 

2013년 조직개편을 통해 새롭게 구성된 검색그룹은 지난 3월 15일 남양주시에 위치한 은행나무 연수원으로 워크숍을 다녀왔습니다. 검색그룹은 가장 그룹원 수가 많은 그룹으로 민족 대이동을 연상시키듯 우르르 사무실을 출발해 워크숍 장소로 향했습니다.  

 

 

1. 금일봉을 그리며 뛰다!

 

각각 출발한 총 8대의 차량이 모두 도착하고 이른 봄날씨를 만끽하고자 드넓은 운동장에서 열띤 축구경기가 시작되었습니다. 힘찬 응원과 화려한 개인기 속에 진정한 승자와 패자가 없는 스포츠 정신에 입각한 경기를 볼 수 있었습니다.

 

 

간단한 몸풀기 게임인 축구시합을 마치고 이번 워크숍의 하이라이트인 검색그룹 배 제 1회 체육대회 시간!!  (두 종목뿐인 체육대회라고 무시하면 안 됩니다~ 정말 열심히 했다구요!^^)

 

총 4개 조로 나누어 가장 먼저 전설의 불꽃슛을 볼 수 있었던 피구경기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룹장님의 금일봉 봉투가 공개되자 직급따위는 날려버린채 치열한 접전이 이어진 끝에 팀워크가 돋보였던 4조가 1위의 영광을 차지하였습니다.


다음으로 줄다리기 시합! 이번에도 역시 우승은 4조가.... 그렇습니다. 모든 상금을 4조가 가져갔어요...^.ㅠ

 

 

 

2. 모두가 하나되어 비전을 나누다! 

 

답답한 사무실에서 벗어나 다같이 땀흘리며 뜨거운 동료애를 느낄 수 있었던 체육대회가 마무리 되고, 검색그룹원은 모두 모여 그룹의 전략과 목표를 함께 나누는 시간을 마련하였습니다.

 

검색그룹의 그룹장을 맡으신 사장님의 말씀을 시작으로 하여 각 부서별 부서원과 목표를 소개하였습니다.

 

 

 

컨설팅팀과 응용기술3팀은 이번 워크숍을 위해 사전자료까지 준비해오시는 열의를 보여주시며 컨설팅팀의 직무소개와 '다이퀘스트의 2050'이라는 흥미로운 주제로 알찬 워크숍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다이퀘스트의 2050은 향후 포스팅을 통해 추가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모두 한마음 한 뜻으로 올 한해 더욱 멋진 목표를 세우고 함께 노력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던 발표시간을 마무리하며 제가 다이퀘스트 검색그룹의 그룹원임이 한번더 자랑스러워졌습니다.

 

 

 

체육대회에서 전 종목 우승이라는 엄청난 타이틀이 주어진 4조의 상금 수여식! 사이 좋게 상금을 어떻게 쓸까 고민하는 4조를 보며 전 절대 부러워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남은 상금은 재밌는 발표를 해준 응용기술3팀에게로 돌아갔습니다. 축하드립니다~!^^

 

3. 이시간만을 기다렸다! 저녁식사:)  

 

열심히 운동하고 회사의 미래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눴으니, 이제는 신나게 저녁을 먹으러 갈 시간!!

저녁메뉴는 워크숍의 대표메뉴인 삼겹살로 고기가 부족할 정도로 푸짐하게 먹고 마시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녁식사 시간이 무르익을 무렵 다이퀘스트 신입이라면 빠질 수 없는 사주의 시간!! 음주의 문화가 많이 바뀌었다고는 하지만 다이퀘스트 직원들은 사주를 마심으로써 진정 다이퀘스트에 입사했음을 느낄 수 있는 의미깊은 문화이기에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술이아닌 마음을 나누었습니다. 

 

4. 하얗게 불태우다!  

 

저마지막으로 여행의 백미!! 캠프파이어 시간~

모두 함께 둘러 서서 노래도 부르고 얘기도 하며 즐거운 워크숍의 밤을 하얗게 ~~ 불태워 갔습니다.

마지막으로 여행의 백미!!! 캠프파이어 시간~
모두 함께 둘러서서 노래도 부르고 얘기도 하며 즐거운 워크숍의 밤을 하얗게~~ 불태워 갔습니다.

그룹장님의 헬리캠과 함께 아침해가 밝아오는 것을 알리고 즐거웠던 검색그룹의 1박 2일의 워크숍은 예~쁜 단체사진으로 마무리 합니다!

이번 워크숍은 앞으로 검색그룹이 나아가야 할 목표를 함께 공유하면서 친목도 다질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조직은 새롭게 꾸려졌지만 마치 처음부터 같은 그룹이었던 것처럼 좋은 팀워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더욱 발전된 회사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똘똘 뭉친 우리 검색그룹 여러분, 모두 사랑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