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뷰] 원더우먼

 

 씨네퀘스트 영화 리뷰 - 원더우먼

 

제목

 원더우먼

개봉일

 2017.05.31

감독

 패티 젠킨스

주연

 갤 가돗, 크리스 파인, 로빈 라이트

 

 

 

 

 

 

 

 

DC 코믹스 세계관(이하 'DCEU')의 새로운 히어로 등장을 알리는 영화라 기대를 가지고 보게 되었습니다.

작년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 첫 등장하며 팬들을 열광시킨 바 있는데,

이번 첫번째 솔로 무비를 통해 그 열광적인 반응이 우연이 아님을 멋지게 증명합니다.

 

 

 

<배트맨 대 슈퍼맨>,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나왔던 작년만 해도

'DC가 언제나 마블에 필적할까' 생각했었는데, 그 생각을 불과 1년 만에 재고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원더우먼은 아프로디테의 아름다움, 아테나의 지혜 헤라클레스의 힘 르메스의 빠르기 등

신의 능력을 부여 받아힘과 체력 민첩성 반사신경을 갖춘 최강의 전사 입니다.

 

 

 

진실의 올가미, 건틀렛, 갓킬러검, 란시나 원반 방패등 극강의 무기를 통해 적들과 대치 합니다.

원더우먼 다이애나의 어린시절과 정체성과 능력에 대한 사명감을 깨닫게 되며

인간을 위해 태어난 히어로의 기준을 완성하는 과정을 이번 영화에서 그리고 있습니다.

 

 


다이애나(갤가돗)은 원더우먼이 되기전에 아마존 왕국의 공주였고 무적의 전사로 훈련을 받았고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자란 다이애나는 미국인 파일럿이 해안에 추락하게 되면서 부터

바깥세상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분쟁에 대한 사실을 알게 됩니다.


 

 

 

다이애나는 자신이 분쟁을 멈출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아마존 왕국을 떠나게 되고,

인간들과 함께 힘을 합쳐 싸우면서 자신의 진짜 능력을 다시 발견하게 되면서

정체성과 사명에 대해서도 깊게 깨닫게 된다는 내용 입니다.

 

 

 

 

 

 

 

 

 

다이퀘스트는 자연어처리, 대화와 같은 AI 언어지능 분야의 독보적인 핵심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빅데이터의 지능화 처리에 관한

모든 분야에서 고객 요구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는 국내 최고의 자연어처리(NLP)전문기업입니다.

 

주요제품  Product

자연어처리 핵심원천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이퀘스트의 모든 솔루션은 다양한 정보기기와 융합한 언어기반의 정보 서비스를 지향합니다.

 

 

인포채터(Infochatter)

대화를 통해 다양한 정보와 웹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능형 대화 에이전트

 

마리너(Mariner)

업계 최상의 퍼포먼스! 빅데이터 검색에 최적화된

통합검색솔루션 

 

다이버(Diver)

국내 종합쇼핑몰 상위 70%의 선택, 쇼핑 업계 부동의 1위

 지능형 상품 검색 솔루션

 

시몬(SEMON)

의미관계 고속 추론의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톨로지 기반의

시맨틱 서비스 플랫폼

 

아이스파이더(I-Spider)

웹 상에 산재되어 있는 정보들을 수집, 분석 처리, 저장의 과정을 거쳐 제공하는

지능형 외부정보 수집기 

 

언어처리솔루션(Textmining)

텍스트 기반 비정형 데이터의 정보 추출, 요약, 군집, 연관도 분석 등 의미있는 정보 생산 

 

 

제품/기술문의  Contact

- NLP 솔루션/ 02-3470-4390 / nlpservice@diquest.com  (지능형 대화 에이전트, 시맨틱 서비스 등)

- 검색 솔루션(공공) / 02-3470-4313 / ktlim@diquest.com

- 검색 솔루션(기업) / 02-3470-4302 / happysale@diquest.com

 

 

 

* 다이퀘스트는 중앙부처, 공공기관, 주요기업, 금융 및 교육기관, 종합쇼핑몰 등

폭 넓은 산업 분야에서 제품의 안정성 및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고객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주요 구축사례 살펴보기

 

 

 

 

 

'● DQ 놀이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리뷰] 원더우먼  (0) 2017.06.07
[영화 리뷰]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0) 2017.05.19
[영화 리뷰] 미녀와 야수  (0) 2017.04.06
[영화 리뷰] 더 폰  (0) 2015.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