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ed With Social Signals, Google Moves Back Towards Real-Time Search

오늘은 구글의 소셜 커뮤니티와 실시간 검색(Real-Time Search)과 관련된 포스트가 있어 이를 소개 합니다. 요약하면 구글은 소셜 커뮤니티에서 발생하는 구성원들의 실시간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반영하여 시기적절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내용이라고 할 수 있겠내요. 그럼 본격적으로 포스트 내용을 소개 하겠습니다.

 

아시다시피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을 쉽게 이야기하면 링크가 많이 걸린 웹페이지를 상단에 뿌려주는 페이지 랭크 알고리즘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얼마 전 구글은 이 알고리즘에 상당한 변화가 있을 거라고 발표를 했는데요(약 검색의 35%정도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는 더 신선한(fresher)’ 검색 결과를 사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올림픽이라고 검색을 했을 경우 오래된 올림픽에 대한 일반적인 정보보다는 대부분의 사용자가 다가오는 2012년 올림픽에 대한 정보를 원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보를 상단에 제공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좀 더 대략적으로 말하면 구글은 서비스 중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구글 플러스로부터 발생하는 신호(social signal)를 캐치하여 현재의 웹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 지를 파악 및 반영하여 검색 결과를 제공(timeliness and relevance한 정보)하는 방식으로의 변화입니다.

 

이는 기본적으로 2009년에 발표했던 구글의 새로운 검색 인프라인 카페인(Caffeine)’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세가지 주요한 카테고리를 따라서 신선함(freshness)’에 대한 측면을 고려해 미세한 조정 함으로써 가능하게 됩니다(카페인은 2009년 발표한 비디오 파일이나 이미지 파일 등의 멀티미디어를 포함하고 있는 구글의 파일 시스템입니다. 카페인이 처음 등장했을 시기에는 검색 성능 향상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으나 2010 6월에 들어서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합니다).  이 세가지 카테고리란 다음과 같습니다.

 

1.     최근의 이벤트나 핫 토픽

2.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이벤트

3.     빈번하게 업데이트 되는 정보

 

Google Going Real-Time

최근 구글은 단순하고 지루한 페이지 랭킹에 따라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것에서 검색 쿼리에 어떤 종류의 검색 결과가 더 적합한지를 스마트하게 결정하기는 원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기본적으로 구글은 실시간으로 색인하는 것을 요구하게 되었고 카페인은 이를 위해 크롤링 측면에서 주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후 구글의 퍼블리싱 시스템과 네트워킹 프로토콜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에 대한 검색 색인을 더 빨리 추가할 수 있게 되는 거지요.  소셜 네트워크에서는 이와 같은 과정이 조금 더 쉽습니다. 소셜 네트워크에서의 사용자들은 직접 실시간으로 콘텐츠를 작성하고 이를 스스로 실시간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ogle+ And Real-Time Search

 2009년 실시간 검색을 위해 구글이 트위터와 제휴한 것도 이러한 소셜 네트워크의 특징 때문입니다. 비록 올해 여름 구글과 트위터의 이러한 제휴가 끝나긴 했어도 이는 소셜 네트워크를 활용한 실시간 검색을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더 이상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지 않아 제휴가 끝난거지요(트위터는 검색 회사를 인수했고 구글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직접 서비스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구글은 직접 서비스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구글 플러스에서 실시간 검색을 수행하고 있으며 또 구글 플러스에서의 social signal를 수집을 통해 검색 결과의 신선도를 더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출처: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armed_with_social_signals_google_moves_back_toward.php

Google의 Instant Search

작년 9월에 구글에서 또 한번 새로운 기능을 공개한 바가 있습니다. 바로 인스턴트 검색이라는 기능인대요.  사용자가 특정 검색어를 입력하는 순간, 순간에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기능입니다(, 검색어를 완전하게 입력한 후 검색 버튼을 클릭하지 않거나 엔터키를 누르기 전에 검색어를 타이핑 하는 과정에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거지요). 여튼 이제는 국내에도 소개가 꽤 많이 되었고 블로그에 등록된 글도 꽤 많은 알만한 사람들은 알만한 기능이 되어버렸지요(사실 작년 9월에 관련 포스트를 작성할려고 했으만 여건 상 이제야 포스트하게 되었군요).


구글에서는 인스턴트 검색의 장점으로 크게 3가지를 소개했었는대요. 첫 번째가 빠른 검색, 두 번째가 지능적인 추천 검색어, 세 번째가 즉각적인 검색 결과입니다. 첫 번째, 빠른 검색의 경우, 사용자가 검색어를 완성하기 전에 먼저 원하는 검색결과를 제공하고 검색결과를 보여줄 수 있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검색 건당 2~5초 정도가 절약 된다고 합니다. 두 번째의 지능적인 추천 검색어의 경우 검색어를 입력하는 동안 엉뚱한 추천 검색어를 제공하게 된다면 오히려 검색 편의성이 저하되기 때문에 상당히 핵심적인 부분입니다. 세 번째의 즉각 검색은 웹 2.0 등장하던 시기에 이슈가 되던 Ajax와 같은 비동기식 통신으로 인해 검색 버튼을 클릭하거나 엔터 키를 입력하지 않아도 검색어 입력 과정에서 즉각적으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특징입니다.



지금은 구글에서 인스턴트 검색을 소개한지 5개월이 다되어 갑니다. 여기 저기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구글에서는 일단 인스턴트 검색 발표 이후 엔터 키를 누르거나 검색버튼을 클릭하지 않는 검색어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수시로 검색어를 변경하여 검색하는 비율도 7%가 증가하기도 했다고 하내요. 애초에는 구글내에서도 반대하는 목소리가 꽤 컸지만(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에릭슈미트 CEO 의 추진 주장으로 개발된 기능이죠) 지금은 구글에서는 일단 상당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듯합니다. 그리고 국내 실제 블로그 여론을 봐도 상당히 긍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내요. 하지만 일각에서는 다른 이야기도 나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오디언스 사업부 수석 부사장인 유서프 메디는 구글 인스턴트가 기술적으로는 인상적이지만, 검색엔진이 진정으로 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놓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고 국내의 네이버나 다음, 네이트, 각사의 검색전략 담당자들도 조금 시큰둥한 반응인 듯합니다.

개인적인 의견을 조금 쓰자면 인스턴트 검색은 분명 검색의 특정 도메인에서는 상당한 강점이 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일단 구글과 같은 웹문서 검색에서는 사용자의 검색 의도나 검색 대상도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사용자 개인이 원하는 검색어를 추천하고 이에 대한 인스턴트 검색을 제공하는 것은 정확도가 낮을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물론 파레토 법칙에서의 이야기처럼 잘뽑은 추천 검색어가 70%이상의 사용자에게는 만족을 줄 수 있을 수도 있겠지만 30%라는 수치가 무시하고 넘어갈만한 수치가 아닙니다. 반면에 인스턴트 검색을 상품몰에 적용하면 어떨까요? 특히 도서 상품몰과 같은 경우는 사용자가 검색하려는 의도가 비교적 명확한 경우에는 잘 뽑은 추천 검색어가 대다수의 사용자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경우입니다. 누구든 원하는 검색 결과를 빨리 찾찾기 원할 테니까 관건은 추천 검색어의 정확도라는 이야기이지요. 

 

과연 구글의 인스턴트 검색이 요즘 흔히 이야기하는 말로 대세가 될지는 조금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출처:

http://www.google.com/instant/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google_instant_search_inspires_mashups_across_the.php

Google CEO: The Next Great Stage of Search is Automatic

오늘은 지난 9 7일에 구글의 Eric Schmidt가 베를린 IFA home electronics event 키노트에서 이야기한 검색 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 할까합니다. 사실 그렇게 까지 새로운 내용은 아니라고 판단되나 구글 CEO가 이야기 하니 무게감이 다르긴 하군요. 뭐 어쨌건 짧게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ric Schmidt가 이야기한 내용은 검색의 자동화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전의 검색 쿼리를 직접 타이핑 하는 방식과 다르게 사용자가 원하는 정도를 자동으로 제공한다는 것이 요지이죠. 내용을 찬찬히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모바일기기를 통해서 사용자의 위치 정보와 흥미에 맞춘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이야기로 검색 시장에서는 전부터 이야기 되고 있는 내용입니다. 웹만을 대상으로 검색 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메일이나 관심이 있는 것들도 대상에 포함한다는 이야기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만으로는 자동이라는 말을 붙일 수가 없죠. 그래서 Eric Schmidt는 검색의 자동화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가 거리를 걸을 때 스마트폰을 통해서 검색이 지속적으로 이루어 지는 방식이죠. 예를 들어 거리를 걸을 때 사용자 앞에 있는 건물에 대한 역사나 소유자, 뉴스, 기타 정보들을 자동으로 제공할 수 있습니다. 어찌보면 요즘 한창 서비스중인 GPS를 이용한 증강현실 서비스의 발전된 형태라고도 표현 할 수 있겠습니다.

 

모바일 검색의 이상적인 형태라고 할 수 있으나 지금으로서는 꿈같은 이야기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뭐 당장 생각나는 문제점만 하더라도 한걸음 걸을 때마다 지속적으로 검색 쿼리를 날려야 하는 데 과연 어떻게 해결할 까라는 생각부터 드는군요. 앞으로 지켜봐야겠습니다.

 

출처: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google_ceo_next_great_stage_of_search_is_automatic.php

  • Favicon of http://www.mazsky.com/ BlogIcon GetGlue 2011.04.20 22:45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렇게 까지 새로운 내용은 아니라고 판단되나

2010년 검색 엔진 베스트 10

About.com에서 검색엔진 베스트 10에 대한 포스트가 있어 소개를 할까 합니다. 검색엔진의 검색 결과, 인터페이스, 검색 범위의 세가지 기준으로 검색엔진 베스트 10을 선정했습니다. 사실 베스트 10이라고 하니 왠만한 검색엔진은 다들어 가는 군요. 베스트 10은 아래와 같고 순서는 순위와 무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는 Clusty 검색엔진입니다. Vivísimo에서 개발한 검색엔진이고 지금은 yippy에서 서비스 하고 있죠. Clusty의 장점이라고 하면 Deep web에 대한 검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 웹 수집 로봇으로는 가지고 오지 못하는 Deep web에 대한 검색을 수행할 때 아주 유용하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는 Cuil 검색엔진이내요. 구글의 이전 스태프에 의해 만들어진 검색엔진으로 알려져 있죠. Cuil 같은 경우 검색 결과를 카테고리로 분류해서 제공합니다. 때문에 인기도나 발생한 날짜 순으로는 정렬할 수 있는 기능은 없지만 특정 주제에 대해서 검색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예를 들어 Korea라고 검색 했을 경우 한국의 대통령, 도시, 경제인등의 정보를 함께 제공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DuckDuckGo.com입니다. 한번 사용해보시면 알겠지만 구글보다 더 깨끗합니다. DuckDuckGo의 특징이라고 하면 상당히 엄격한 검색엔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확연한 타 엔진과의 차이라면 예를 들어 화두가 되고 있는 Semantic web이라고 검색했을 경우 검색 결과 상단에 Official site라는 제목으로 w3c의 semantic web 공식 사이트가 나옵니다. 이는 제목으로 브라우저의 타이틀 부분을 보여주는 구글과의 차이를 보여주는 점입니다. 어쨌던 과장이 섞이긴 했지만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첫번째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제공할 수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bopedia가 네번째 검색엔진입니다. Webopedia는 컴퓨터나 기술용어 도메인에 대한 검색엔진으로 기술이나 컴퓨터 부분에 대해서 잘 모르는 분이라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사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검색 엔진이라기 보다는 일반적인 서비스 사이트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섯번째는 Yahoo입니다. Yahoo야 많은 분들이 알고 있다시피 검색엔진은 물론, 뉴스, 쇼핑센터, 메일, 게임, 심지어 별점까지 서비스하는 포털입니다. 이런 포탈 적인 측면에서 인터넷이 서투른 초심자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서비스를 시작한 마이크로 소프트의 Bing이 여섯번째 입니다. 구글에 대항하기 위한 검색 엔진으로 많이 알려져 있죠. ‘decision engine’으로 현재 이야기 하고 있으며 Bing 검색 결과 왼편에 다양한 검색 옵션을 제공함으로써 사용자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사실 왼편에 검색 옵션을 두는 건 네이버나 구글도 하고 있는 서비스죠). 뭐 구글을 왕의 자리에서 끌어 내리지는 가능성은 크게 안 보이지만 시도는 의미가 있어다고 보이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동안 서비스를 해온 ask.com이 7번째입니다, 구글이나 Bing과 유사하게 다양한 검색 옵션을 제공할 수 있으며 특히 검색 결과를 그룹핑 기능은 구글이나 Bing이 서비스하지 않는 ask.com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검색 결과 화면도 Bing이나 구글보다 읽기 쉽고 깨끗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번째 검색엔진은 Mahalo라는 검색엔진입니다. Mahalo는 ‘human-powered' 검색엔진이라는 것이 특징이죠. 많은 사람들이 직접 콘텐츠를 편집하고 정제하기 때문에 검색 결과는 적지만 양질의 검색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고 하나 사실 제 생각으로는 봤을 때는 검색엔진이 아니라 그냥 네이버 지식인 서비스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Internet Archieve가 9번째 검색 엔진입니다. Internet Archiev의 특징이라고 하면 과거 문서에 대한 검색 기능입니다. 예를 들어 날짜를 지정해 2005년 근방의 태풍 카트리나에 대한 웹 문서만을 검색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은 검색 엔진의 왕이라고 할 수 있는 구글입니다. 야후와 같은 포털 서비스는 물론 검색 엔진도 빠르고 강력하죠. 게다가 많은 새로운 웹 기술을 적용한 서비스도 많이 공급하는 편이죠(너무 실험적인 측면으로만 접근한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길고 긴 검색엔진 베스트10 소개가 끝났군요. 소개한 10개의 검색엔진으 점유율은 사용자들의 전체 검색 엔진 사용량의 99%에 근접한다고 하는 군요(물론 미국내에서 이겠죠) 

출처: http://netforbeginners.about.com/od/navigatingthenet/tp/top_10_search_engines_for_beginners.htm

구글에서 진행중인 핵심 프로젝트 3가지

오늘은 ReadWriteWeb에 구글에서 현재 진행중인 핵심 프로젝트 3가지에 대한 내용이 있어 소개를 할까 합니다. 구글의 부사장 Mayerstoday's UK Telegraph와 검색의 새로운 방식을 위해 현재 구글에서 진행하고 세가지 프로젝트에 대해 인터뷰한 내용으로 세가지 프로젝트는 ‘Translated Search’, ‘Social Search and Personalization’, ‘Intuitive Search’ 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1. Translated Search

Translated Search는 말 그대로 변역과 관련된 부분으로 입력한 검색 쿼리를 다국어(모든 언어라고 이야기 하고 있으며 구글에서 현재 서비스 하고 있는 일반 웹사이트에 삽입할 수 있는 번역 가젯을 보니 51개의 다국어를 지원하고 있군요)로 바꿔 줌으로써 언어에 구애되지 않고 모든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물론 검색 결과에서도 사용자가 무리 없이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도록 검색 결과와 검색 결과에서 선택한 웹페이지도 번역하는 것도 포함합니다. 목적은 공감이 되는 대 과연 정확도가 얼마나 나올지는 의문부터 드는 군요(얼마전 한 아마존 구매대행 사이트에서 기타라고 쳤더니 more로 번역되어서 검색 쿼리를 날리더군요). 뭐 어쨌든 구글은 상당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언어 때문에 정보를 이용하지 못했다는 이야기는 이제 상당히 부끄러운 이야기가 될거라고 말한 걸 보면요.


2. Social Search and Personalization

두번째는 Social Search and Personalization입니다. 이건 개인화 검색과 소셜 검색에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구글은 소셜 네트워크를 개인화 검색을 위한 핵심 요소로 보고 있으며 현재 구글은 개인 정보 공개로 해둔 사용자/지멜일에서의 주소록, 채팅 상대, 구글 리더, 구글 프로파일 등을 이용해 생성한 소셜 네트워크 프로파일의 사용자들에 대한 업데이트된 내용, 정보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합니다. 궁극적인 이상은 사용자들의 친구(/오프라인 상의 실제 친구)들에 대한 업데이트된 내용,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구글과 페이스북의 완전한 연동은 현재는 어렵다고 합니다. 이는 MS(bing)가 페이스북의 큰 투자자이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사실 페이스 북의 창업자인 마크 주거버그는 빌 게이츠와 유사한 면(둘다 하바드 중퇴생이죠)도 많고 사실 제 2의 빌게이츠라고도 불리니 왠지 구글 보다는 MS가 더 어울리긴 하내요).


google_social_search_nz_example.jpg


3. Intuitive Search

마지막으로 Intuitive Search입니다. 사용자들에게 맞는 검색 결과를 제공(추천)하는 우리가 말하는 개인화 검색으로 생각됩니다. 사용자들의 현재 정보를 이용해 그에 따른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omnivorous' search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 사용자들이 어디에 있는지, 어떤 것을 읽고 있는 지와 같은 것을 인식(Context aware)하고 그에 따른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기술입니다. 구글의 모바일 검색에서 이미 자동으로 가까운 식당을 찾아주는 서비스도 지난주에 데모 했다고고 합니다. 뭐 어찌되었든 검색 쿼리가 너무 짧으니 사용자들의 정보(위치 정보, Click-stream history )을 활용해 적합한 쿼리는 추출해서 검색을 수행하겠다 라고 하는 내용이고 가까운 미래에 곧 실현 될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출처: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3_new_forms_of_search_that_google_is_working_on_no.php?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readwriteweb+(ReadWriteWeb)
  • Favicon of http://www.gagacoupons.com/cat/footwear-coupons/ugg-boots/ BlogIcon xiaowuer 2011.04.22 16:14 ADDR 수정/삭제 답글

    Translated Search’, ‘Social Search and Personalization’, ‘Intuitive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