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의 Instant Search

작년 9월에 구글에서 또 한번 새로운 기능을 공개한 바가 있습니다. 바로 인스턴트 검색이라는 기능인대요.  사용자가 특정 검색어를 입력하는 순간, 순간에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기능입니다(, 검색어를 완전하게 입력한 후 검색 버튼을 클릭하지 않거나 엔터키를 누르기 전에 검색어를 타이핑 하는 과정에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거지요). 여튼 이제는 국내에도 소개가 꽤 많이 되었고 블로그에 등록된 글도 꽤 많은 알만한 사람들은 알만한 기능이 되어버렸지요(사실 작년 9월에 관련 포스트를 작성할려고 했으만 여건 상 이제야 포스트하게 되었군요).


구글에서는 인스턴트 검색의 장점으로 크게 3가지를 소개했었는대요. 첫 번째가 빠른 검색, 두 번째가 지능적인 추천 검색어, 세 번째가 즉각적인 검색 결과입니다. 첫 번째, 빠른 검색의 경우, 사용자가 검색어를 완성하기 전에 먼저 원하는 검색결과를 제공하고 검색결과를 보여줄 수 있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검색 건당 2~5초 정도가 절약 된다고 합니다. 두 번째의 지능적인 추천 검색어의 경우 검색어를 입력하는 동안 엉뚱한 추천 검색어를 제공하게 된다면 오히려 검색 편의성이 저하되기 때문에 상당히 핵심적인 부분입니다. 세 번째의 즉각 검색은 웹 2.0 등장하던 시기에 이슈가 되던 Ajax와 같은 비동기식 통신으로 인해 검색 버튼을 클릭하거나 엔터 키를 입력하지 않아도 검색어 입력 과정에서 즉각적으로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특징입니다.



지금은 구글에서 인스턴트 검색을 소개한지 5개월이 다되어 갑니다. 여기 저기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구글에서는 일단 인스턴트 검색 발표 이후 엔터 키를 누르거나 검색버튼을 클릭하지 않는 검색어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로 수시로 검색어를 변경하여 검색하는 비율도 7%가 증가하기도 했다고 하내요. 애초에는 구글내에서도 반대하는 목소리가 꽤 컸지만(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에릭슈미트 CEO 의 추진 주장으로 개발된 기능이죠) 지금은 구글에서는 일단 상당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듯합니다. 그리고 국내 실제 블로그 여론을 봐도 상당히 긍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내요. 하지만 일각에서는 다른 이야기도 나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오디언스 사업부 수석 부사장인 유서프 메디는 구글 인스턴트가 기술적으로는 인상적이지만, 검색엔진이 진정으로 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놓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고 국내의 네이버나 다음, 네이트, 각사의 검색전략 담당자들도 조금 시큰둥한 반응인 듯합니다.

개인적인 의견을 조금 쓰자면 인스턴트 검색은 분명 검색의 특정 도메인에서는 상당한 강점이 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일단 구글과 같은 웹문서 검색에서는 사용자의 검색 의도나 검색 대상도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사용자 개인이 원하는 검색어를 추천하고 이에 대한 인스턴트 검색을 제공하는 것은 정확도가 낮을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물론 파레토 법칙에서의 이야기처럼 잘뽑은 추천 검색어가 70%이상의 사용자에게는 만족을 줄 수 있을 수도 있겠지만 30%라는 수치가 무시하고 넘어갈만한 수치가 아닙니다. 반면에 인스턴트 검색을 상품몰에 적용하면 어떨까요? 특히 도서 상품몰과 같은 경우는 사용자가 검색하려는 의도가 비교적 명확한 경우에는 잘 뽑은 추천 검색어가 대다수의 사용자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경우입니다. 누구든 원하는 검색 결과를 빨리 찾찾기 원할 테니까 관건은 추천 검색어의 정확도라는 이야기이지요. 

 

과연 구글의 인스턴트 검색이 요즘 흔히 이야기하는 말로 대세가 될지는 조금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출처:

http://www.google.com/instant/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google_instant_search_inspires_mashups_across_the.php

Google CEO: The Next Great Stage of Search is Automatic

오늘은 지난 9 7일에 구글의 Eric Schmidt가 베를린 IFA home electronics event 키노트에서 이야기한 검색 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 할까합니다. 사실 그렇게 까지 새로운 내용은 아니라고 판단되나 구글 CEO가 이야기 하니 무게감이 다르긴 하군요. 뭐 어쨌건 짧게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ric Schmidt가 이야기한 내용은 검색의 자동화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전의 검색 쿼리를 직접 타이핑 하는 방식과 다르게 사용자가 원하는 정도를 자동으로 제공한다는 것이 요지이죠. 내용을 찬찬히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모바일기기를 통해서 사용자의 위치 정보와 흥미에 맞춘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이야기로 검색 시장에서는 전부터 이야기 되고 있는 내용입니다. 웹만을 대상으로 검색 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메일이나 관심이 있는 것들도 대상에 포함한다는 이야기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만으로는 자동이라는 말을 붙일 수가 없죠. 그래서 Eric Schmidt는 검색의 자동화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가 거리를 걸을 때 스마트폰을 통해서 검색이 지속적으로 이루어 지는 방식이죠. 예를 들어 거리를 걸을 때 사용자 앞에 있는 건물에 대한 역사나 소유자, 뉴스, 기타 정보들을 자동으로 제공할 수 있습니다. 어찌보면 요즘 한창 서비스중인 GPS를 이용한 증강현실 서비스의 발전된 형태라고도 표현 할 수 있겠습니다.

 

모바일 검색의 이상적인 형태라고 할 수 있으나 지금으로서는 꿈같은 이야기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뭐 당장 생각나는 문제점만 하더라도 한걸음 걸을 때마다 지속적으로 검색 쿼리를 날려야 하는 데 과연 어떻게 해결할 까라는 생각부터 드는군요. 앞으로 지켜봐야겠습니다.

 

출처: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google_ceo_next_great_stage_of_search_is_automatic.php

  • Favicon of http://www.mazsky.com/ BlogIcon GetGlue 2011.04.20 22:45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렇게 까지 새로운 내용은 아니라고 판단되나

Top 10 Semantic Web Products of 2009 (1)

ReadWriteWeb에서 선정한 2009년 베스트 시멘틱웹 서비스에 대한 포스트가 있어 소개할까 합니다. 2009년 내용인데 소개가 조금 늦었군요; 2009년의 시멘틱 웹의 대표적 이슈라고 하면 단연 Linked data라고 할 수 있겠죠. 그래서 ReadWriteWeb에서 선정한 서비스도 data와 관련된 서비스들이 많습니다( data를 다른 dara와 연결하고 data를 공유하는 등의 서비스 지요). ReadWriteWeb이 이번에 선정한 서비스들이 W3C에서 90년도에 예상했던 그런 시맨틱 서비스가 아닐지 몰라도 웹은 분명히 더 시멘틱 웹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Google Search Options and Rich Snippets

첫번째 선정된 서비스는 구글의 Search Option Rich Snippets 서비스입니다(구글은 매번 포스팅 때마다 빠지지를 않는 군요). Search Option이야 data와의 공유와는 조금 거리가 있는 검색 결과 클러스터링으로 생각되지만 Rich Snippets 서비스의 경우는 RDFa 기반의 구조화된 data 사용합니다.  


 위 스크린 샷의 빨간 원안과 같이 웹 사이트로부터 유용한 정보를 추출해 보여주는 서비스가 바로 Rich Snippets 서비스입니다. 사용자들이 상품등을 찾을 경우 사용자들이 Review나 상품에 대한 평점을 쉽게 찾을 수 있으며 사람을 검색 할 경우에도 동명이인을 구분할 수 있는 서비스 이죠. 해당 웹페이지에 RDFa 삽입되어 있으면 구글은 이를 위처럼 보여주는 방식입니다.

Feedly

Feedly 2008년에 런칭한 서비스로 Feedly mini를 릴리즈 한 후에 인지도가 높아졌습니다. Feedly mini는 화면 아래에 바 형태의 인터페이스를 통해 사용자들이 웹을 서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로 Twitter, FriendFeed, Google Search, Mozilla's Ubiquity 등이 연계되어 있습니다. 해당 웹페이스에 대한 메타 데이터을 이용한 data 공유라는 측면에서 베스트 10 시맨틱 서비스에 선정 된듯합니다. 대략적으로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는지는 아래 스크린 샷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Apture

세번째 서비스는 Apture라는 서비스 입니다. Apture는 작성자가 글에 추가적인 정보를 연결할 수자있도록 지원하는 자바스크립트 플러그인입니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추가적인 정보를 연결한다는 이야기는 다른 페이지로의 일반 하이퍼 링크가 아니라 예를 들어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동영상 자료, 일대기 등의 정보를 팝업 형태로 보여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뭐 아래 스크린 샷을 보시면 더 명확하겠내요.

  


문서에 Amy Klobuchar이라는 사람이 등장하고 이를 클릭했을 경우 제공되는 팝업 정보입니다.

 

Zemanta

Zemanta는 블로거들의 포스트 작성을 도와주는 실시간 시멘틱 분석도구 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간단히 풀어서 이야기하면 작성 중인 텍스트를 분석하여 연관 있는 링크나 사진 등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라고 설명할 수 있겠내요. 아래에 있는 동영상을 보시면 자세히 이해 될실 듯합니다.

 

Zemanta in 60 Seconds from zemanta on Vimeo.


 

Open Calais 4.0

다섯 번째 서비스는 Calais 4.0입니다. Calais 4.0는 블로그나 CMS(Content Management System), 웹사이트 등에서 최고 수준의 시맨틱 측면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도구로 예를 들어 콘텐츠에서 사람, 장소, 기업, 등을 분류하고 이와 관련된 정보를 Linked data를 이용해 연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도구입니다.  Calais와 같은 경우는 Linked data를 사용하는 상용화된 톨킷이라는 측면에서 상징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이런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생각되고 향후 조금 더 자세히 소개해볼까 하는 생각입니다.

 

일단 선정된 10개 시맨틱 서비스 중 다섯개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를 해드렸내요. 다음 포스트에서는 나머지 5개에 대해서 소개를 하겠습니다.

출처: http://www.readwriteweb.com/archives/top_10_semantic_web_products_of_2009.php

  • Favicon of http://www.gagacoupons.com/cat/footwear-coupons/ugg-boots/ BlogIcon xiaowuer 2011.04.22 16:07 ADDR 수정/삭제 답글

    You have come to show you go on

[SaaS] 구글, SaaS 방식의 홈페이지 검색 서비스 오픈

구글이 Custom Search Business Edition(CSBE)을 출시하였다. CSBE 2006 10월에 소개한 Google Custom Search Engine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이며 1년에 100달러를 지불하면 5,000건의 문서까지를 검색해준다. (500달러 지불하면 5,000~50,000건 문서 검색)


많은 회사들이 자사 홈페이지 구축에는 상당한 비용을 사용하지만 정작 검색서비스를 제대로 달고 있는 서비스는 별로 없다. 따라서 이런 수백만개의 회사들을 대상으로 빠르고 정확한 검색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기업용 검색솔루션 담당 메니저, Nitin Mangtani가 말했다.


해당 서비스는 한국어, 중국어, 불어, 독일어, 그리스, 스페인어 등 24개 언어를 지원한다.


 

[the Thing is~ ]


 

*예상 전략 : 구글이 얻고자 하는 것

1.       Everywhere Google : 북미/유럽은 구글 검색을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사용자들이 집에서 검색을 하던, 회사에서 검색을 하던 정보검색의 통로가 구글이 되게 하려 한다.

2.       Google Search Appliance, Google Mini와 서비스 연계 : 구글 GSA나 미니를 쓰고 있는 업체 중 몇몇 회사들이 Google Custom Search Business Edition을 사용하고 있고 사용하려고 준비 중이다. GSA의 서비스 차원에서 CSBE 연계서비스를 제공한다.

3.       데스크탑 검색에 구글 웹 검색을 함께 달은 것 처럼 기업별 홈페이지 검색에 웹검색을 달아 구글 검색 유입을 높이려 한다.

4.       기업별 검색어 분석 : 해당 기업을 통해 유입되는 검색어를 분석하여 시장별 버티컬 검색을 구현하려 한다.

5.       기본적으로 광고 없는 홈페이지 검색을 제공하고 있지만 검색이 활성화되면 해당 기업과 함께 키워드 광고를 모색할 수도 있다.


CSBE는 기본적인 기능들을 제공한다.

1.       간단한 설치 : 홈페이지에 몇줄의 코드만 넣으면 검색창이  삽입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고객사가 직접 검색하고자하는 url을 입력하여 특정 url만을 검색한다.
(고객사에서 운영하는 여러개의 site를 추가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검색페이지에 고객사의 로고 변경, 검색결과 색 변경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검색결과의 XML feed를 제공하여 고객사가 직접 검색결과 화면구성을 변경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시간대별)//월간 검색쿼리 수 리포팅 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검색결과 재검색 기능 : 검색결과 상단에 연관 키워드를 제공하여 검색결과를 좁혀 나갈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7.   광고 없는 검색결과 (구글의 에드워즈, 에드센스를 달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세한 내용은 http://www.google.com/enterprise/csbe/csbe_video.html

동영상을 통해 알아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1. Google Unveils Search Add-On for Businesses

2. Google Custom Search Engine Demo

3. Hosted site search for businesses

    

-Arnold Cho-

  • Favicon of http://blog.diquest.com BlogIcon DQ 2008.01.18 17:31 ADDR 수정/삭제 답글

    기업용 검색엔진 시장에 SaaS(Software as a Service)가 등장했네요.

    구글이 수익목적으로 이 사업을 진행하던지 영역확장을 목적으로 하던지간에 주목할만한 모델인것 같습니다.

    홈페이지 검색을 원하는 업체들에게 구글의 모델이 가격/성능면에서는 상당히 매력적인 모델입니다.

    홈페이지 정보는 KM이나 파일서버와 다르게 외부공개에 덜민감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상당히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또한 비용이 1년에 10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검색엔진 설치, 서버 운영 등의 비용 대비 효율성이 높습니다.

    구글의 새로운 기업용 검색서비스 모델이 시장에서 얼마나 통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Enterprise Search] MS, 노르웨이 검색업체 인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소프트(MS)가 노르웨이의 검색 소프트웨어 업체 '패스트 서치 앤 트랜스퍼'를 12억달러에 인수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각) 보도했습니다.  

인수가격 12억달러는 패스트 서치의 지난주 금요일 종가보다 42%나 높은 수준입니다.

MS 측 얘기를 들어보면 (제프 레이크스, MS 비즈니스 부문 사장)
"이번 인수로 소비자들은 MS제품만으로 모든 필요사항을 만족할 수 있는 싱글벤더 선택도 가능해 질것"

패스트 서치의 입장은 (존 레르빅, 최고경영자)
"MS의 높은 판매효과 덕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면서 "검색엔진 서비스 부분의 선두주자로서의 힘을 입증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습니다.  

인수목적은?

1. MS가 가지고 있는 Enterprise Solution(MS exchange, MS sharepoint Server, 등)과 연동하기 위한 포석
 : 현재까지 Enterprise Solution을 통합해서 제공하는 벤더는 없습니다. Fast 검색엔진을 MS제품군과 통합한다면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일어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2. 기업용 검색시장에서 구글에 대항하기 위해서
 : 구글은 Google Search Appliance로 Enterprise Search의 틈새시장을 잘 공략해왔습니다. 점점 세력을 확장하고 있고 google desktop search, web search와 연계해 강력한 제품군을 형성할 것이라는 예측 때문에 MS가 급하게 Fast를 손에 넣은 것으로 예측됩니다.

3. IBM, Oracle, SAP를 견제하기 위해서
 : 3업체 모두 Enterprise Search기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IBM은 야후와 연합해서 OmniFind를 무료로 내놓고 있고 Oracle은 Enterprise Secure Search, SAP도 NetWeaver Enterprise Search를 출시했습니다. 이들을 견제하기 위한 MS의 인수가 어떤 결과를 낼지는 두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참고로....
MS 가 Fast를 인수하기 전에 Autonomy 인수를 고려했었는데 인수가가 Fast의 2배라는 얘기를 듣고 접었다고 합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스쿠르지MS라는 얘기가 나돌더군요. ^^ 매출, 제품의 기능, 레퍼런스 면에서 Autonomy가 앞도적이지만 Verity를 인수한 뒤 복잡해진 조직구조, 중복된 제품군 등에서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한 것 같습니다.

시장이 급속도로 변해감에 따라 SW벤더로 살아감기란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MS의 인수에 자극을 받은 오라클도 Enteprise Search 사냥에 나선다는 얘기도 있던데... 최근 몇년간 Oracle, MS, IBM에 의해 인수된 벤더들만해도 수십개는 넘을 것입니다.

국내 시장도 좌시할 수 없는 현상같습니다.

Source
1. Fast No Rapid Cure For Microsoft, Enterprise Search

2.Fast deal muddies Microsoft search strategy

-Arnold Cho-

webinsider.tistory.com